티스토리 뷰

요즘엔 주말에 영등포 타임스퀘어를 종종 가게 된다.(여기가 뉴욕인가 -,.-) 신세계에서 영등포 상권을 아주 휩쓸어버릴 정도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타임 스퀘어에는 정말 없는 게 없어서 나도 눈이 휘둥그레질 지경이다.
신세계 백화점과 타임 스퀘어 지하의 식당가, 1층의 자라와 망고 매장 그 옆의 NINEWEST 매장, 그리고  2층의 Baby GAP, 지하의 딸기가 좋아, 그리고 이마트. 그 중에서 내가 발견한 2층의 무인양품(無印良品)이란 곳이 내겐 참 신선하게 다가왔다. 일종의 잡화상 같은건데일본 브랜드인데 질도 좋고 디자인이 심플한데 가격이 무척 싸다. 게다가 밥그룻부터 신발에 옷까지 없는 것이 없다. 쇼핑하고 커피마시고 영화보고 맛난거 먹고~~ 아~~ 맨날 그렇게 살면 좋겠다. 아니..좋을까? ^^

 LUMIX LX3


타임스퀘어에는 벌써 크리스마스다.

주말엔 사람이 정말로 많은데 중앙 로비에서는 연주회가 자주 열린다.







교보문고의 규모도 무척 크다. 내부에 어린이 놀이공간까지.

입구에 책으로 만든 멋진 조형물

이렇게 새빨간 구두를 사고 싶었는데 매장 분의 만류로 와인색을 ㅠ

아~ 저거 다 갖고 싶다~~~

주혁군의 GAP 신발, 나의 NINEWEST 신발

와인색 패딩 조끼는 30% 할인된 가격에 건졌다.

엄마 신발을 신어보곤 좋아라~


다른 비오는 주말에는 오랫만에 운치있게 정동길을 다녀오기로 했다. 옛날 '프로방스'자리에서 친구랑 떡볶이를 먹곤 하던 그 자리에 영국 풍의 스파게티&피자집인 '아하바브라카'가 생겼다는 지인의 추천으로 한번 들렀는데 가격도 비싸지 않고 편안한 분위기가 좋았다. 맛은 뭐 보통~ 근처의 역사 박물관도 다녀왔는데 비오는 날에는 운치있는 정동길도 좋더라. 조~기 아래에 보이는 정동 어린이 도서관도 꼭 한번 가보리라.


탁자 등 모든 가구가 수제품으로 여기서 판매한다.

이렇게 영국 풍의 소품을 직접 팔기도 한다.

해물 스파게티. 맛은 그냥 저냥..후추가 과하게 들어감.

비가오는 날이 참 좋다는 주혁군 ^^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