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석이 지나고 나니 가을 하늘이 더욱 맑고 드높다. 날씨는 여전히 후덥지근하지만, 구름 한점 없는 새파란 하늘의 그라데이션이나 뭉게뭉게 피어나는 뭉게구름, 새털처럼 가벼운 깃털 구름 등이 갖가지 모양을 만들며 하늘을 도화지삼아 그림을 그려놓은 듯한 풍경도 좋다.  손에 카메라만 들고 있다면 어디서나 풍경화가 탄생하는 요즘이다.

마음이 복잡해질 때나 일상에 지칠 때 우리는 가끔 하늘을 본다. 가슴이 시원해지거나 탁 트이는 기분을 느낄 수도 있고,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기분이 들기도 한다. 그래도 우리는 오늘도 하늘을 본다. 

2011년 9월 서울 여의도의 하늘과 구름. 저 하늘을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다.

 LG Opitimus Q 


 

깃털이 좌악 깔린듯한 보송보송한 가을 하늘

비온 뒤 어느날 아침 출근길

퇴근 전 아름답게 물들어가는 노을


큰 비가 내린 후 오랫만에 맑게 개인 하늘.

물빛이 겨우 제 색을 찾아가다

저녁 노을의 평온함

어느새 깜깜해진 주위. 마지막 빛을 필사적으로 밝히다

 

비가 오던 어느날, 택시 안에서

 

아..쪼르르 꼬리를 물고 다가서는 작은 물고기 같은 구름

교육차 머문 경기도 이천의 연수원의 하늘



[관련 글] 
2011/08/12 - [Photo Essay] - 혼자 떠나는 서울 여행 ② 홍대앞 편
2011/07/28 - [Photo Essay] - 휴대폰으로 엿본 미도리의 일상(3)
2011/07/16 - [Photo Essay] - 올 여름 가족 여행은 물 좋고 산 좋은 평창에서~
2011/06/11 - [Photo Essay] - 혼자 떠나는 서울 여행 ① 북촌 한옥 마을
2011/02/01 - [Photo Essay] - 옵티머스Q로 엿본 미도리의 일상(2)
2010/11/11 - [Photo Essay] - 옵티머스Q에 담긴 미도리의 일상(1)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