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랫만에 필름 카메라(contax g2)에 필름을 감아 넣고 나들이를 나섰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오니 저마다 자신의 색깔을 드러내며 아우성을 치고 있어
카메라를 들고 나서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1,2주 전만해도 황사에 비에 봄이 언제나 오려나 한숨을 푹푹 내리쉬었는데
그래도 자연은 찬찬히 출현 준비를 하고 있었나보다.

경복궁으로 가서 근위병 교대식도 주혁군과 같이 재밌게 구경하고(매 시간 정각)
어린이 박물관에서 심청전을 모티브로 한 체험도 하고 보부상 전시회도 구경했다.
가까운 거리의 삼청동 길로 나서 점심을 먹고나사 봄 맞이 쁘띠 스카프도 하나 장만하고나서
달달한 허니 브레드로 디저트를 먹고나니 주말의 평온한 만족감이 가득 밀려온다.

날은 쌀쌀해도 더디다해도 그렇게 어김없이 봄은 오고 있었다.

 Contax g2 + LUMIX LX3


경복궁의 근위병 교대식

가까이 서보니 생각보다 덩치들이 좋다.

자판기를 지나치지 못하는 주혁군

저 작은 다리를 건너기 전엔 아직은 궁에 들어선 것이 아니란다.

드디어 사극에서 많이 보던 근정전으로 들어서다.

가족 단위 나들이와 외국인들이 많았다


포졸이 되고 만 주혁군. 푸하하..

경회루의 버드나무에도 움이 트고 있다.


날은 쌀쌀해도 어김없이 봄은 오고 있었다.


보부상이 되어 볼까요?


삼청동 갤러리 거리로 나서다. 여전한 지붕위의 저 언니




허니 브레드와 아이스크림과 커피. 촬영으로 대기중인 두 남자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