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 주말은 정말 많은 것을 해치웠다. 금요일 밤에는 청계천의 등 축제로 다녀오고, 토요일은 영등포의 새로운 메카로 떠오른 타임스퀘어 가서 주혁군 옷도 바꾸고(패딩 점퍼를 샀는데 4가 작아서 5세로 바꿨다는 -,.-) 쇼핑도 했다. 요즘 열혈 다이욧 중인 아빠를 격려하기 위해 내가 꼬드겨서 와플 먹으러 삼청동에도 다녀오고 이 추운 날씨에 한강에 나가서 연도 날렸다. 결국 줄을 끊어먹고 멀리멀리 날아가버렸지만 ㅠ
코스트코에서 서둘러 크리스마스 트리를 사와 장식하고(12월 초면 벌써 품절되고 없다.) 연휴 마무리.
주말에는 3일 내내 주로 밤 나들이를 다녔더니 자연히 루믹스LX3의 야경 테스트 모드이다. 별다른 설정없이도 장면 모드에서 '야경'만 설정해주면 아주 멋지게 찍힌다. 아~ 겨울이 이제 코앞에 다가왔구나.

 LUMIX LX3

카페에서 내려다 본 한강

하늘이 정말 깨끗했다. 이런걸 두고 청명이라 하겠지.

추워서 완전 중무장했는데 강바람이 장난 아이더라 ㅠㅠ

빛의 폭포 카페에서

청계천 세계 등 축제. 아래에는 사람들이 많아 내려가지도 못하고...


한바퀴에 삼만원하는 말이 끄는 꽃마차도 있더라.




둘리 등 장식이 귀엽다.

금요일 밤, 청계천 앞의 커피 빈에서 생과일 쥬스와 호두과자를 먹는 주혁군.

일요일 밤 와플 먹으러 삼청동까지. 삼청동 빈스 & 빈스 커피

크~ 드뎌 접사모드. 바로 내가 디카를 산 목적이다. 요거랑 커피가 12,000원

삼청동에서 두번째 와플 먹어보는데 이젠 '맛있다~'를 연발한다.

엄마도 한번 먹어봐요..아~~~~

돌아오는 길에 삼청각 야경. 날씨가 완전 후덜덜@@

생애 첫 크리스마스 트리.



[관련 글]
2009/11/12 - [Photo Essay] - 루믹스 LX3로 로모 효과를 낼 수 있다고?
2009/11/01 - [Photo Essay] - 벌써 저물어가는 가을 단풍
2009/10/25 - [Photo Essay] - 나의 세컨드 카메라, 파나소닉 루믹스 LX3 개봉기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