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필름을 뒤늦게 인화하다보니 자꾸 추억을 뒤새기는 포스팅이 된다. 오랫만에 로모를 들고 나섰는데 마침 배터리가 떨어져가는지 더 어둡게 나와서 오히려 운치있어 보이는 경기도 어느 호숫가. 결혼식을 갔다가 본 호수인데, 여기서 야외 결혼식도 하고 분수 놀이터도 있어서 아이가 무척 좋아했던 기억이 난다. 놀때는 좋았는데 나중에는 오지 않으려고 떼를 써서 힘들었다는 ㅠ ㅠ 아~ 여름의 추억이 담긴 사진을 보니 다시 여름으로 돌아가고 싶구나~~~

 LOMO LC-A




엄마를 향해 달려오는 아들

아빠가 목마를 태워주는 걸 좋아하는 주혁군.


일자로 자른 앞머리와 볼록한 팔의 살이 귀엽다.




[관련 글]
2009/09/09 - [Photo Essay] - 지나간 여름 날의 추억
2009/07/31 - [Photo Essay] - 여름 휴가는 꽃과 자연이 가득한 홋카이도
2009/07/30 - [Bookmark] - 올 여름엔 '북캉스'를 즐겨보자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