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트위터가 한국의 온라인 시장의 이슈를 잠식해가다보니 포털이나 블로그 등이 위기감을 느끼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제가 봐도 요즘 방문하던 유명 블로그들도 보면 포스팅이 줄고 댓글의 양이 현저히 줄어들고 있어서 가만히 보면 모두가 트위터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블로그의 댓글 대화보다 즉시적인 반응이 있는 트위터로 대거 이동하고 있는 것이죠. 그래서 트위터를 '블로그 킬러'라고도 하는가 봅니다. 

트위터가 오픈 API(응용프로그램환경)를 공개한 상황이다보니 벌써 파란, 싸이월드 등은 발빠르게 댓글 연동으로 공생의 길을 모색하고 있고, 네이버도 '미투데이'를 밀고 있지만 대립하기보다는 시장을 넓혀가자는 분위기입니다. 구글은 트위터를 검색 보완하는 등 한국 시장에 안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트위터가 기존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와 비교해보면 강점이 쉽고, 단순하고, 오픈되어 있으며, 빠르다는 것입니다.

출처: LG경제연구소 '트위터 기업과 고객의 소통 채널 될까'


트위터에 대한 기업의 활용도는 어떨까? 최근 글로벌PR대행사인 버슨 마스텔러(Burson Marstller)와 자회사인 Proof Digital이 포춘(Fortune)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소셜 미디어 활용도를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는데요, 그 결과가 무척 흥미롭습니다. 블로그와 트위터, 페이스북을 믹스하는 일명 소셜미디어 믹스 전략을 구사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포춘 100대 기업이 대부분 미국 중심적인 한계가 있긴 하지만 시사하는 바는 충분합니다. 

Burson Marsteller 가 최근 발표한 social media 자료 소개합니다.

100대 기업의 54%가 트위터를 통해 커뮤니케이션하고 있고 블로그는 32%, 페이스북은 29%가 적극 활용하고 있다.

트위터를 이용하는 목적을 살펴보면 회사에 대한 뉴스나 공지를 위해서가 94%, 고객 서비스나 마케팅 목적이 67%, 프로모션이나 컨테스트와 같은 이벤트 목적이 57%, 구인 구직 관련 목적이 11%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한국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한국의 기업 블로그들도 블로그와 트위터를 동시에 활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가 시험삼아 해본 바에 의하면 블로그에서 발행한 콘텐츠를 트위터로 시험삼아 확산을 해주면 파워 트위터가 RT를 몇번 해주기만 해도 그 효과가 매우 놀랍습니다.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통신통신 3사가 요즘 트위터에서 주고받는 훈훈한 대화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담당자들을 모두 아는 저로서는 부드러운 대화 밑으론 얼마나 팽팽한 긴장이 흐를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ㅎㅎ

출처: 송씨네 컬처매거진(http://songcine.tistory.com/46)

통신 3사 블로그

SKT(http://www.sktstory.com), LGT(www.bloglgt.com/), KT 블로그(http://blog.kt.com
통신 3사 트위터 
SKT(@sktelecom_blog), LGT(@bloglgt), KT 공식 트위터(@ollehKT), KT채용트위터 (@hello_olleh)

매달 기업 블로그 담당자 모임을 통해 뒷이야기를 듣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이번 달에는 트위터에 대한 스터디를 진행했는데 트위터 자체보다는 블로그를 기지(basement)로 하여 블로그 콘텐츠를 확산하거나 이슈를 모니터링하여 키워드를 선점하는 목적으로 주로 활용한다고 합니다. 타겟팅이 된다면 더욱 멋지겠죠.

더구나 오늘 기사를 보면 아이폰 한국 출시가 확정되어 11월 경이면 출시가 될 것 같은데, 스마트폰이 활성화되면 트위터도 더욱 활성화될테고 그렇게되면 점점 기업 트위터가 많아질 것 같은 예감이 들지 않으세요?



[이전 글]
2009/08/31 - [Media 2.0] - 트위터와 연애의 공통점
2009/08/25 - [Media 2.0] - 내가 트위터를 망설이는 6가지 이유
2009/08/12 - [Media 2.0] - 기업 블로그 저물고 트위터가 뜨나?
2009/08/04 - [Corporate Blog] - 트위터, 기업의 소통 채널로 유효한가?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조선얼짱 140자의 트위터는 한계성을 갖다 보니
    원문이나 동영상, 사진은 링크로 처리를 하게 되잖아요.
    블로그가 가진 콘텐츠 자체로서의 가치는 지니지를 못한게 분명하니
    킬러라는 지위 획득은 어려울것 같습니다.
    보완적 파트너 관계가 좋지 않을까요?
    블로그 삐끼(호객군)라는 명칭이 더 적합해 보이기도 하구요.

    스마트폰을 이용해 트위터를 사용할 때 실시간과 위치값
    이란 부분이 속보성이나 차별성을 줄 수는 있지만
    아직은 흐르는 타임라인 속에서 영향력을 갖는다는게
    쉽지만은 않은 듯 싶습니다.

    G드래곤 같은 음악가가 트위터에서 메시지를 발행하고
    타임라인을 따라가며 대화를 섞기 보다는 미투데이에서 한마디 했을때
    수천건의 댓글이 이어지는 반응을 쉽게 져버릴 수 있을까요?

    트위터는 트위터가 갖는 특징이 있고 Social Network시대를 여는
    첫 단추 로서의 역할이 있는 정도 아닐까요?
    하지만 보편적 공중 보다 특정 분야나 사회적 status가 확실한 이용자들이 모인
    곳이 트위터다 보니 한정 된 분야지만 의제 설정 공간도 되고
    언론의 소스화가 되기도 한다는 현재 잠깐의 시대적 특성이 묻어 있는 곳이라는 정도..
    어차피 커뮤니케이션 채널은 시시각각 변화되고 늘 새로운 기술들이
    제안되는 트렌드 속의 한가지라고 여기시면 편하지 않을까요?
    영원한것이 뭐가 있겠어요^^
    PC통신, 동호회, 포털의 카페, 미니홈피 등 을 보시면 수명들이 느껴지실듯
    그러다 보면 트위터는 물론 블로그도 수명이 한정적인건 아닐까 의구심이 듭니다.

    문제점이라면 트렌드 변화 속에서 쫓아가야만 해야 하는, 현상들의 연속이 문제겠죠.
    2009.09.24 17:30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도리 블로그 삐끼로서의 역할도 공감합니다. 추가로 트위터가 갖는 속보성이나 관계 네트워크의 파괴적 위력 같은것이 하나의 물결이 될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여튼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사람들은 그 시점을 파악하고 재빨리 갈아타는 감각을 갖는것이 중요하겠습니다.
    2009.09.24 18:56 신고
  • 프로필사진 탕탕 어찌 ....
    메모지와, 공책을 비교할수 있을까,,
    2009.09.25 08:06 신고
  • 프로필사진 mepay 때론 짧은 메모 한둘줄이.. 책 서너권보다 낫더이다. 2009.09.26 16:13 신고
  • 프로필사진 도로시♪ 미도리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140자의 짧은 메시지로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긴 하지만,
    정보의 확산속도나 파급효과 면에서 트위터는 분명 새로운 시도죠!

    <트위터는 과연 블로그 킬러인가?>라는 질문에 다시금 생각해 보게 되는데요.
    이미지, 텍스트, 동영상, 링크 등으로 다채롭게 표현하는 멀티컨텐츠,
    영향력있는 블로거 집단의 강력한 네트워크 등은
    트위터가 따라올 수 없는 블로그만의 장점이라고 봅니다.
    도표를 보니 아직 리마커블한 비즈니스 모델이 없다고 하는데,
    새로운 BM 모델이 개발될 날도 멀지 않겠죠?

    이통3사의 사례를 소개해주셔서 감사드려요~
    트위터 상에서 한 자리에 모여서 커뮤니케이션하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이 신선하게 봐주시는 것 같습니다^^
    2009.09.25 09:49 신고
  • 프로필사진 영민C 이동통신3사의 트윗에서 긴장감이... ㅎㅎㅎ.
    트위터에 적합한 비지니스 모델... 이부분에 대해서는 항상 ???뿐이 떠오르지 않더라구요.
    2009.09.25 10:52 신고
  • 프로필사진 clooney 트위터를 하면 할수록 블로그의 존재감이 느껴집니다.

    조선얼짱님도 업급하셨지만 140자의 트위터의 한계가 팍팍 느껴진답니다.
    그래서 많은 해외 많은 기업들이 여러 채널을 동시에 각각의 특성에 맞게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국내 기업들도 발빠르게 이에 대응해 나가는 모습들이 참 재미있구요
    저희도 뒤쳐지지 않으려고 용쓰고 있네요..ㅋㅋ

    그나저나 기업블로그 담당자 모임에 좀 불러주세요..ㅎㅎ
    2009.09.26 00:19 신고
  • 프로필사진 mepay 마지막에 언급하신 아이폰이 나온다면..
    트위터는 그야말로 걸어다니는 매우 파괴적이고 새로운 매체가 될 것입니다.

    이걸 이해하고 활용하는 기업들이 어여 나와야 할텐데 말이죠. ^^
    미도리님은 이쪽으로 해박하시니 곧 멋진 작품 하나 나올거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2009.09.26 16:11 신고
  • 프로필사진 알지캡 여기저기 트위터, 소셜미디어 얘기로 넘쳐나는군요...위에서 말씀하신 것처럼 단순하고 쉽고 빠르고 오픈되어 있다..라는 설명으로 충분한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보았던 클레이 셔키 교수님의 강연 중 마지막 말이 생각납니다.

    “이 미디어 환경은 이미 우리에게 주어진 것입니다. 우리가 모두 직면하고 있는 문제는 이 미디어를 어떻게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가? 늘 해오던 방식을 바꿔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 것입니다”

    어릴 때 부터 단거리 보다는 장거리를 더 잘했던 저로서는, 숨이 가쁩니다..헉 ..헉..
    변화의 속도감을 따라가기가 쉽지만은 않군요..ㅠ.ㅠ, 제발 트위터에게 블로그 죽이지 말라고 해 주십시오..이제 겨우 걸음마 뗏다구요..^^
    2009.09.27 00:09 신고
  • 프로필사진 juanshpark 미돌님 오랜만입니다.

    전 트위터를 가입을 했지만, 실질적인 재미를 못 느끼겠더군요.
    게다가 팔로우를 하고 팔로잉을 좀 했더니 중구남방이 되어서 이야기가 그냥 주절주절대는 형식이 되어버려서 참여하기가 좀 힘들더군요.
    마침 TNM측에서 트위터 관련 서적이 하나 나왔길래 받아서 지금 읽고 있는데요.
    뭐가 달라질지는 모르겠네요. 현재로서는 트위터가 블로그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생각보다는
    블로그와 연동이 되어 함께 나가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더 많습니다.
    미돌님 이야기에 한표 던져봅니다. ^^
    2009.10.01 06:36 신고
  • 프로필사진 mark 오래만에 찾아왔습니다. 가끔 들렀어야 하는데.. 저는 Twitter 가입은 했는데 아직 잘 적응이 안되더군요. 어쩌다 한번씩 들춰 봐서 그런지 잊혀져가고 있는 것 같아 썰렁하기만 하답니다. ㅜ.ㅡ 2009.10.06 01:51 신고
  • 프로필사진 강팀장 트위터 같은 서비스들이 블로그 킬러로까지 표현될 수 있다는 것에 걱정이 앞서기도 합니다.

    많은 분들이 트위터-블로그가 대립적 관계가 아니였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말씀처럼 분명 서로에서 상호 보완할 수 있는 좋은 서비스 관계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남겨주신 좋은 보고 충분히 공감하고 갑니다.
    2009.10.14 11:58 신고
  • 프로필사진 신난제이유2009 트위터를 하다가 접은 저로서는 어느정도 덜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히히히.
    전 트위터랑 상관없이 블로그 포스팅의 속도가 뚝뚝 떨어지고있는데 말이예요=_=
    그나저나... 전 3Gs로 갈아탔습니다만. 뭐가 뭔지 모르므로, 나중에 한번 포스팅을 해야겠어요.
    2009.10.18 09:13 신고
  • 프로필사진 신난제이유 어머. 왜 이제서야 이 글에 댓글이? ㅋㅋㅋㅋ
    이 글 쓸 땐 트위터 이용 진짜 안했어요. 하하.
    twtkr에서 하니까, 훨씬 편안하게 할 수 있어서..
    요즘에는 이런저런 기사들을 트위터로 많이 보고 있어요.
    더 블로그의 새 이야기가 올라온 것도 바로 알 수 있고 :-)
    믹시 녀석을 사용하지 않으면서 트위터를 매우 잘 이용하고 있어요. 하하하.

    게다가 한국에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트위터가 활발해 진 것이 가장 큰 이유 같아요.
    전에는 혼자서만 떠드는 기분이었는데, 지금은 다른 사람 이야기 듣는게 좋답니다.

    이상..변명 끝! ㅋ
    2010.01.23 08:55 신고
  • 프로필사진 PleasantPD 소셜 미디어 안에서 시장 세분화가 일어나기 시작하는 시점인가요. 2009.10.31 15:30 신고
  • 프로필사진 김조장 블로그 킬러까지는 힘들지 않을까요?ㅋ 2009.11.12 12:26 신고
  • 프로필사진 greener 시대에 맞춰가려면 참 부지런해야겠어요.ㅠ 근데 새로운 매체가 등장할 때마다 소비자들이 옮겨 다니는건가요? 이것 저것 병행하기 힘들텐데 각 개인에 맞는 매체에 정착하게 되는걸까요? 그럼 PleasantPD님이 말씀하신것처럼 시장 세분화가 일어나는 시점일런지요.. 2009.11.15 14:5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