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 일본 홋카이도 여행의 목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운하의 도시 오타루. 홋카이도에서 1시간 가량 버스를 타고 이동해 도착한 오타루는 비가 내린 뒤라서인지 더욱 차분하게 가라앉아 있었다. 

청명한 여름 하늘을 카메라에 담지 못해 무척 아쉬웠지만 오타루는 내 기대만큼 작고 운치있는 도시였다.
겨울에는 눈이 사람 키보다 더 높이 쌓인다는 이 작은 도시는 세계 도처에서 온 관광객 - 특히 한국인과 중국인들 ^^; - 으로 몸살을 앓고 있었다. 그래도 뭐 왁자지껄하지는 않고 조용조용하고 운치가 있어 좋았다.
우리나라에서는 '레브레터'라는 영화와 오연수가 출현한 '달콤한 인생', 그리고 조성모의 뮤직 비디오로 유명해진 곳이다.

과거에 청어를 잡아 운하를 통해 물자를 삿뽀로로 운송하던 기지 역할이 쇄락하면서 운하 주변의 창고를 그대로 보존해 관광 자원으로 재탄생시킨 이들의 노력이 대단하다. 유럽풍의 낮은 석조 건물들, 도시를 가로지르른 운하, 그리고 전기줄까지...마음이 편안해지는 느낌이다.  너무나 아름답다는 야경을 볼 수 없어 너무나 아쉬웠다는...-,.-  다음에는 겨울에 꼭 한번 가보리라.

Contax g2 + LOMO LC-A








LeTAO는 이곳에서 가장 유명한 초콜릿 브랜드


직원이 길거리에서 초콜릿을 직접 나눠준다.


하나 먹고 입이 이렇게 되어버린 주혁군 ㅠ


홋카이도 전역이 낙농이 발달해 아이스크림이 유명하다.



오르골 당으로 향하는 길


기모노를 차려입은 여성들도 가끔 보인다.


오타루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과자점. 풍부한 유제품으로 가공한 빵이 유명하다.


관광지에서만 볼 수 있는 날렵한 인력거꾼들. 심지어 여성까지도 있더라는.


한 스시집에 박용하의 사인이 ~ 이렇게 반가울수가 ^^


오타루의 또 하나의 명물 대게


200년동안 한번도 틀린적이 없다는 시계탑


이 건물 전체가 오르골로 가득차 있었다. 영롱한 소리가 좋았지만 너무 비싸더라는..


카스테라 빵과 커피 한잔으로 지친 다리를 쉬고...


길거리에서 사먹은 카푸치노 테이크아웃~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allen Angel 대게는 먹어봤어욤..;;; 오타루산인지 모르겠지만 하여튼 홋카이도산...*.*.
    무계획인 제게는 일단 부럽군요...^^.
    2009.07.29 22:34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요즘은 자주 여행 다니시던데요? ^^ 2013.08.18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이서구 저도 4년전에 저곳에 다녀왔더랬지요. 그 때는 12월 크리스마스 전이었는데 정말로 세상이 고요해지도록 하염없이 내리던 홋카이도의 눈은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저 오르골 거리에도 눈이 무릎만큼 쌓여 있었는데 눈이 없는 오르골거리를 보니 또 감회가 새롭네요
    미도리님은 여름에 다녀오셨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홋카이도는 겨울에 가시길 추천~ ^^
    미도리님 겨울에 한번 더 가세요 ㅎㅎㅎ
    2009.07.30 08:17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여긴 눈으로 유명하니 저도 겨울에 한번 더 가보려고 합니다.
    감사해요~
    2013.08.18 14:57 신고
  • 프로필사진 onsider "홋카이도 전역이 낙동이 발달해 아이스크림이 유명하다."
    낙동 -> 낙농이라고 표현해주신거죠... ^^

    오타루 사진 잘보고 갑니다.
    2009.07.30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네넹 지적 감사합니다. 2013.08.18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Maxmedic 애기 입가에 묻은 초콜렛이 귀여운데요?ㅋ 여유있어 보이시는 모습이 진정 휴가임을 느끼게 해주네요 :) 2009.07.30 09:53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휴가지는 북적이는 곳보다 여유로운 곳이 힐링이 되고 좋은 것 같습니다. 2013.08.18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rion 사진속의 거리 풍경이 옛 모습 고스란이 유지되고 있군요. 여기저기 서있는 전봇대와 거미줄 같은 전선들, 나즈막하고 아담한 건물들... 낡고 어둡지만 왠지 고풍스러운 건물이 멋지군요.
    미돌 여사 안목있으세요. 잘보고 갑니다. ㅋㅋㅋ
    2009.07.30 10:26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오래된 일본의 느낌이 고스란히 남아있더라구요.
    시간이 정지된 것도 같고 과거가 잘 보존된것 같기도 하고...
    제 안목이랄까 있나요..전 그저 셔터를 누를 뿐.
    2013.08.18 14:59 신고
  • 프로필사진 모세초이 ㅋㅋ일본에서 유럽분위기가 느껴지네요ㅎ (이게 표현이 맞을지 ㅠㅠ) 역시 휴가는 가족과 함께 가는게..저도 2세가 생기면 꼭 같이 가고 싶어요 ㅎㅎ 2009.07.30 14:18 신고
  • 프로필사진 에어포스 너무 멋지고 부러워요..
    일본은 옛 건물과 거리를 잘 보존하고 발전시키고 있군요.
    이것 또한 부럽습니다.
    좋은 사진과 글 잘 봤습니다. ^^
    2009.07.30 15:15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부족한 글과 사진에 친히 댓글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2013.08.18 14:59 신고
  • 프로필사진 영민C 여유로운 여행의 모습이 엿보이는 사진들이네요. ^^; 2009.07.30 16:04 신고
  • 프로필사진 영민C 여유로움이 있기에 순간의 사진도 찍을 수 있는게 아닌가 싶어요. ^^; 2009.07.31 01:18 신고
  • 프로필사진 mark 일본을 몇번 가보았지만 갈 수록 더 좋아집니다. 왜냐구요?
    산이나, 도시나, 시골이나 다 똑 같아요. 깨끗하고, 질서있고 예의 바르고...
    이번 남알프스 기타다케 산을 갔다왔는데 스무시간 넘는 산행하는 동안
    버린 것을 본 것을 못봤습니다.
    사람들 다 양보하고, 인사하고... 우리는 왜 그렇게 않는지.
    2009.07.30 17:19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마크님도 일본 여행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정중동의 차분함을 좋아하는데, 한국과 같은 활력은 좀 부족해보여요. 서로 서로 장단점이 있는듯~
    2013.08.18 15:01 신고
  • 프로필사진 김준 운하주변과 옛스러운 건물들 사진을 보니
    밝은 파란 하늘보다는 구름낀 흐린 하늘도 잘 어울리는거 같아요.

    저도 쪼코렛 먹고싶어요. 어흑
    2009.07.30 23:06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역시 디자이너다운 분석 ^^ 2013.08.18 15:02 신고
  • 프로필사진 제이유 아아..;ㅁ; 훗카이도. 정말 가고 싶은 곳이예요.
    참고로 전 '하코다테'라는 곳을 꼭 가고 말꺼예요.
    일본 오기 전부터 꿈 꿔 왔던 곳인데, 언제 갈 수 있을까요?

    덧_미돌님 사진 보고 있자면, 로모를 사고 싶어집니다. 흑.
    2009.07.31 00:37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제이유님도 일본 여행 자주 다니시던데요? ㅎㅎ 전 로모를 잊고 이제 캐논 100D로 넘어와 정붙이는 중입니다. 과연 가능할지? 2013.08.18 15:00 신고
  • 프로필사진 소금 별 초콜렛 묻은거 코피인줄 알았어요!
    저도 로모가 사고싶어 집니다 ㅠ.ㅠ
    2009.07.31 07:30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로모란 치명적 매력과 엄청난 성가심을 동시에 가진 요물이랍니다. ㅎㅎ 2013.08.18 15:01 신고
  • 프로필사진 가랑비 와. 전 오타루하면 '미스터 초밥왕'이 생각나요.ㅎㅎ

    바다내음이 물씬 풍기는 참 평온한 느낌이에요.
    부러운걸요.ㅎㅎ
    2009.07.31 19:18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아, 그 만화는 전 읽어보지 못했지만, 일본 느낌이 물씬 날 것 같아요. 2013.08.18 15:0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