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에 대해서 누구보다 관심이 많고 많은 기사를 써 온 헤럴드 경제신문에서 기자에 따라 블로그마케팅이나 PR에 대해 서로 다른 관점으로 쓴 기사를 보고 좀 뜨아한 생각이 들었다.

신제품 홍보, 온라인 블로거가 뜬다 - 최남주 기자 (6/28)
이 글에서는 파워 플로거를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마케팅이 기업 이미지에 유용하다며 각종 기업의 간담회나 마케팅 체험단을 줄줄이 소개하고 있다.  

파워블로그, 한국에서 성공하려면? - 권선영 기자 (6/30)
그런데 이틀 뒤 권 선영 기자는 지식 계층이 블로그를 하지 않아서 '한국에 파워 블로그가 없다'라는 이상한 논리를 펴고 있다. 매니아가 오피니언 리더가 아니라 착시 현상일 뿐이며, 지식인 = 오피니언 리더라는 등식이 성공한다는 말이다. 이는 최근 태터앤미디어의 활동이 이와 일맥상통하는 것 같다. 몇 달전 정운현 대표를 만났을 때 블로거가 사회적인 영향력을 가지려면 보다 유력 인사들이 블로그를 하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신 적이 있다. 일면 수긍이 가기도 한다. 우리만 해도 오바마나 김연아가 트위터를 하면 달리 보지 않는가. 그렇다면, 반드시 변호사, 정치인, 교수, 광고 회사 사장이 해야 파워가 생기는 것일까?

'풀뿌리 민주주의'처럼 블로그에도 자신의 식견을 갖춘 수많은 민초 블로거들이 있다. 소셜 미디어의 힘은 소수의 침묵하는 지식인이 아니라 소신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많은 민초들이 이뤄나간다고 나는 믿는다. 이는 집단 지성이란 신조어에서도 잘 나타나 있다. 한 사람의 지적 능력은 미미하지만 여러 사람이 모이면 그 이상의 위력을 발휘한다. 블로그는 특정 계층의 지식인의 소유물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똑같이 평등하게 자신의 의견과 주장을 피력할 수 있는 열린 미디어이다. 지식 계층만이 파워 블로그가 될 수 있다고 하는 이 기사는 내게 매우 불편하다.
 
우물안 개구리?… 한국 블로거엔 ‘파워’가 없다 - 조현숙 기자 (2/29)
좀 더 오래된 것이지만 이 기사는 한술 더 뜬다. 기사를 보면, 세계적 석학이나 경제학자, 작가들의 영향력을 언급하면서 한국은 생산자도 수용자도 모두 후진적이라고 단정적으로 말한다. 결론은 영문 블로그가 없서란다. 정말 어이가 없다 ㅠㅠ

블로그를 함에 있어 한국어의 한계는 어느정도 인정한다. 영어로 커뮤니케이션을 하게 되면 훨씬 더 많은 사람들과 교류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비단 블로그에서만 국한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블로그의 생명은 '콘텐츠'이다. 콘텐츠는 지식과 앎, 깊은 내공을 필요로 한다. 내공이 없으면 그 블로그는 이내 바닥을 드러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더 많은 세계인과 대화를 하기 위해 영어로 블로그나 트위터를 하면 물론 좋은점도 많겠다. 그렇다면 한국에서는 파워 블로거가 정말 없는것일까?

그렇다면 왜 기업들은 유력 블로거와 친해지기 위해 안달일까. 며칠 전 연합뉴스 기사를 보면, 해외 지역 21개국 파워블로거 449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에서는 미국 지역 블로거들은 100%가, 유럽은 86%, 아태지역은 70%가 기업의 PR 직원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마케팅이 아니라 PR!) 마이크로 블로깅의 활용 비율도 80%에 가깝거나 상회한다.

"파워블로거 대부분 기업과 접촉" 연합뉴스 | 입력 2009.07.05 

해외에서는 이제 더이상 블로그는 마이너리그가 아니라 주요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에서만도 수많은 파워 블로거들이 있다. 자신의 전문 분야에서 업무를 하면서 전문주제를 갖고 블로그를 하기도 하고 요리, DIY 등 생활 분야의 달인들도 많다. 이들이 과연 유명 교수나 사장에 비해 영향력이 없다고 할수 있을까? 

나는 그렇게 생각지 않는다.
이 세상은 비범한 소수가 만들어가는게 아니라 평범한 다수가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이전 글]
2009/06/10 - [Media 2.0] - 네이버에는 왜 영향력 블로그가 없을까
2008/10/07 - [Media 2.0] - 블로그의 영향력을 측정하는 다섯가지 방법
2009/01/11 - [Online Branding] - 1인 미디어, 블로거의 미래는 있는가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달인 어떤 사람이 영향력 있는 블로거가 되는가에 대한 정말 여러가지 생각을 해보고 있는 1인입니다. 가장 바람직한 블로깅이란 풍부한 정보와 현란한 글솜씨 없이 시작한 날 것 느낌의 포스팅이 점차 다른 이들의 힘을 보태고 확장, 전파되면서 좀 더 깊은 사고의 장을 형성하는 것이라고 생각되네요. 유익한 포스팅 정말 잘봤습니다. 저도 늘 곰곰히 생각하는 사항이거든요. ^^ 2009.07.07 21:30 신고
  • 프로필사진 둥둥 어떤 사물이든, 사건이든 자신만의 독특한 생각으로
    풀어낼 수 있다면 그게 곧 파워블로거겠지요..
    아직은 하루 방문자수에 목매는 초보 블로거지만
    블로그를 할수록 그런것보다는 블로거들과의 소통에
    매력을 느끼게 되는것 같아요..
    2009.07.07 21:44 신고
  • 프로필사진 정용민 멋진 inshgt 공감합니다. 최남주 차장도 이제 블로그에 관심을 두시는가 보군요...:) 2009.07.07 21:44 신고
  • 프로필사진 Maxmedic 이렇게 잘 정리를 해주시니 눈에 쏙 들어오네요ㅋ 그나저나 늘 생각하는게 왜 파워블로거(거)에게만 모든 촛점이 맞춰져 있을까요? 흔히 파워블로거라 불리우는 분들도 일반 블로거분들이 없다면 존재하지도 않았을텐데. 파워블로거라는 말은 기업의 입장에서 파급력이 큰 블로거를 분류하기 위해 사용한 용어일 뿐이라는 생각을 가끔 해 봅니다. 그리고 대행사에서 방문자등 어떠한 지표에 의해 뽑아준 명단을 가지고 접촉하다보면 생각지도 않은 문제를 만나는 경우가 있어서(지표만으로는 알 수 없는, 현재 블로고스피어상에서 도덕적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블로거라던지..) 이래저래 파워블로거라는 용어가 무섭습니다..ㅠㅠ 2009.07.08 09:43 신고
  • 프로필사진 달콤시민 기자들이 왜이리 편협한지요.. 헐..
    시대를 제대로 읽지 못하는 기자들 같네요.
    또 윗 님처럼 왜 이렇게 모두들 '파워' 블로거들에 집착하는지 저도 좀 웃겨요.
    이렇게 평등하고 자유로운 공간에서마저 계층(표현이 어울릴까?)을 나누려는, 권력을 쥐어주려는 모습들.. 허허 ㅜㅜ
    2009.07.08 10:51 신고
  • 프로필사진 드자이너김군 정말 잘 정리해 주셨군요. 지식인이 파블 이 될수 있다는 저런 논리는 도데체 어디서 나오는건지 ㅡㅡ 일면 맞는 이야기 이기도 하지만 , 꼭 그렇지는 않느데 말이죠.
    사실 파블이라는 단어를 가진 블로거들도 도덕성과 수익 그 중간에서 욕도 많이 먹죠..ㅎ
    그러나 그런 분들이 소통을 이끌어 오는 견인차 역활을 해왔다고 생각합니다.
    2009.07.08 11:05 신고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Daum View의 영향인지는 모르겠지만 작은 의견. 소소한 생활의 이야기에 더 관심을 갖는 요즘인 것 같은데요.^^;; 그냥 평범하게 혹은 부지런하게 하면 안될까요? 꼭 학식이 있어야 블로그를 운영하는 건 아니잖아요.

    블로그 대중화라기 보다는 블로그 비즈니스에서는 명사의 참여가 의미가 있겠지만 그렇게 흘러가기 시작하면 결국 소수의 미디어로 흐르지 않을까요. 전 그냥 많은 사람들이 자유로운 주제로 떠드는(?) 현재의 블로고스피어가 좋습니다.
    2009.07.08 15:07 신고
  • 프로필사진 리스토리 동감합니다.
    블로그의 목적을 파워블로그로 한정지을필요는 없죠. 누구나 자유롭게 웹에 출판을 할수 있게하기 위해 홈페이지니 미니홈피니 하는것들이 점점 진화하다가가 블로그가 나온게 아닌가요? 지금 마이크로블로그가 또 뜨고 있는데 말이죠..블로그... 꼭 파워블로가 필요한건 아니죠. 작은 지식인들끼리라도 잘 뭉쳐서 원할한 소통하는데 더 큰 의의를 두고 있는 1人으로서 동감~
    2009.07.08 16:13 신고
  • 프로필사진 민노씨 흥미로운 주제네요.
    예전에 유사한 주제에 대해 몇번 쓴 적 있지만, 미도리님의 글을 접하니 다시한번 생각을 정리해보고 싶습니다. : )

    추.
    트위터 시작하셨더군요!
    반갑습니다. ^ ^
    2009.07.09 04:01 신고
  • 프로필사진 민노씨 전문주제라뇨, 농담이 과하십니다. : )

    누구나 자신이 쓰고 싶은 글을 쓰는거고, 그게 블로깅의 장점이죠. 딱히 어떤 주제를 특정해야 한다는 강박은 불필요하고, 혹은 그런 자격 등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널리즘과 마찬가지로 블로기즘은 기본적으로 상식주의에 바탕하고, 전문성은 그것에 부가하는 가치 정도로 생각하는 편입니다. 다만 언급하신 '고민' 가치의 차원에서 오히려 관습적인 '전문성' 타령하는 저널리즘의 식상한 권위 의존은 문제라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2009.07.14 06:45 신고
  • 프로필사진 thezle 안녕하세요 !
    좋은 정보 공유하고 싶어 왔어요 ㅎㅎ

    ok캐쉬백에서 무료 쿠폰 줘서 해봤는데
    다른사람과의 관계 알려주기도 하고,
    재밌네요! ㅎㅎ

    한번 해보세요~ ㅋ
    2009.07.09 10:36 신고
  • 프로필사진 easypr 네이버에서도 드디어 네이버 외 블로그를 이웃으로 등록할 수 있게 만들었네요. 기념으로 미도리님 등록!! 그 동안 좋은 글 눈팅 많이 했습니다. 이번 글도 공감 백배!
    제 생각엔 헤럴드 권OO, 조OO 기자께서 언급한 '파워'와 파워블로그의 '파워'는 조금 다른 개념이 아닐런지요. 전자는 다분히 정치적이고 권위적인 측면일 테고, 후자는 영향력의 차원이 아닐까 합니다. '지식인만이 파워블로그가 될 수 있다'라고 오해할게 아니라 '지식인이 블로그에 참여해야 블로그 세상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고 발전할 수 있다' 정도로 해석했으면 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9.07.09 13:40 신고
  • 프로필사진 신난제이유2009 네..이버 지식인인줄 알았네요. ㅋ
    그들이 말하는 지식인이 누굴 말하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블로그자체가 지식인을 위해서 만들어 진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현실 속의 '파워'와 블로그의 '파워'를 전혀 이해 못한 기자님들의 기사네요.
    정 모르겠다면, 블로그나 해 보시고 쓰시지. 쯥.
    2009.07.09 16:39 신고
  • 프로필사진 김호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제가 보는 시각은 이렇습니다. 1/ "지식인만이 파워 블로거"라는 시각에는 반대이구요. 지식인이나 일반인들도 누구나 자신이 집중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는 크고, 작은 이슈가 있을텐데, 그 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블로깅을 통해 파워 블로거가 될 수 있겠지요. 예를 들여 제가 예전에 봤던 블로거 중에는 과자 봉지만을 보아서 이에 대해 블로깅을 하는 분을 보았는데, 이러한 분은 과자(혹은 과자포장)에 대한 파워블로거가 될 수 있겠지요. 그런 점에서 1.0시대와는 달리 정말 좁지만 다양한 이슈에 대한 파워를 가질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블로그는 정말 매력적인 매체라 봅니다. 2/ 블로그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미국의 기자들과는 달리 한국의 일부 기자분들 중에는 블로거 현상을 애써 위축하시려는 분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 뉴스 생산자로서의 파워가 분산이 되는 현상 때문이지요 3/ 하지만 우리 사회 현실을 고려했을 때, 오프라인에서 파워를 가지고 있는 지식인이나 전문인 등도 블로그를 하게 될 때, 블로고스피어가 더욱 파워풀해질 것이라는 점에 저는 공감합니다. 누구에게나 오픈되어 있는 블로고스피어에 유독 우리사회에서만 기존 전문가/파워세력들이 동참하지 않는다면 자칫 한 쪽만의 플랫폼이 될 수 도 있기 때문이지요. 아무쪼록 우리 사회에서 기존 사회에서의 파워와 상관없이 누구나 자기 분야에서 노력에 의해 파워를 가질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블로고스피어가 좋은 디딤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09.07.12 13:2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