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T신제품을 앞서 구매하는 얼리어탑터도 아니고 최신 휴대폰에도 큰 관심도 없는 내가(휴대폰은 통화만 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1인), 쿠키폰에 꽂혀 맘 먹은지 하루만에 지르고 제품 리뷰까지 하게 될 줄 몰랐다. 평소에 물건을 워낙 잘 잃어버리는 내가 어째 이 휴대폰은 잃어버려지지도 않는거다. 택시에 두고오면 아저씨가 찾아주고(3만원 요구 ㅠㅠ)... 드뎌 인내심에 한계를 느끼고 회사의 복리후생 지원금을 털어서 할수 없이 그냥 바꾸기로 했다.  

오즈요금제 월 정액 51,000원을 선택하면 대리점에서 18만원이면 살 수 있다는데 나는 한달에 3만원~4만원 정도의 요금이 나오기 때문에 굳이 비싼 요금을 선택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 그냥 오즈 서비스(1G 6천원)만 추가해서 평생 할인으로 해서 약정없이 44만원에 구매했다. 핑크가 너무 소량이 풀려서 아직 화이트뿐이라고 해서 그냥 그걸로 샀다. 핑크는 넷북으로 충분 ^^;

지금 내 휴대폰도 택시에서 잃어버린 후 급하게 사느라 무려 34만원을 고스란히 다 주고 샀는데 문자가 와도 진동이나 소리도 안 나곤 해서 욕먹기 일쑤였고 문자함도 100개밖에 안되어서 수시로 지워야하고 배터리도 짧아져서 여러모로 불편했는데 그 문제가 깔끔하게 해소되니 너무너무 좋다. ^^

오늘 기사를 보니 쿠키폰이 누적 200만대, 하루 2만대씩 팔린단다. 그 매력이 뭘까? 일전에 코엑스 링코에 갔을때 햅틱 팝과 쿠키를 비교해 만져보고 좀 더 작고 얇고 날렵한 그립감이 좋고 가격도 저렴한 쿠키폰에 마음이 끌렸었다. 요즘 같은 불경기에는 세련된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을 모두 만족시켜주는 실속형 풀터치폰이 인기란다. 기기맹에 가까운 나이기에(충전도 할줄 몰라 열쇠고리처럼 달린 충전 단자에 그대로 충전 잭을 연결한 나 ㅠㅠ)풀터치에 익숙해지려면 시간이 좀 걸릴듯하지만, 무엇보다 오즈 요금으로 블로깅을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멋지다. 오늘은 댓글도 달았다 ㅎㅎ 어딜가나 블로깅 ㅠㅠ

내가 선호하는 기능들 - 위젯, 동영상 편집, 웹 브라우징, 게임
터치폰은 처음 사용하는데 반응이 민감하고 그 느낌이 꽤 짜릿하다. 터치 스크린에 손가락으로 손쉽게 원하는 메뉴를 움직일 수 있는 위젯(Widget)과 바로가기 버튼(Shortcut key)이 있어 쉽고 편하게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맛볼수 있어 갖고 놀면 시간 가는줄 모르겠다. 한동안은 심심하지 않겠다. 

LCD가 너무 밝아 휴대폰 색이 잘 안나왔다. 바탕화면 위젯기능이 정말 편리한게 마음에 든다.

휴대폰으로 블로깅! 꿈을 이루다 ~

사진으로 뮤직비디오처럼 만드는 기능이 맘에 든다

드디어 핸드폰에서 블로그 댓글을 달았다 ^^V

뇌온 게임을 비롯해서 야구, 낚시 등 다양한 게임이 있지만 나에겐 어려워 ㅠㅠ

새로운 장난감을 만져보느라 아주 신이 났다. 터치폰을 첨봐서 무척 신기한 모양.

이 녀석이 더 신났다 ㅋㅋ


김태희의 못말리는 몸개그 영상 풀버전 동영상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