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ife Journey

어느 봄날의 윤중로

미돌 2009.04.09 06:58
점심시간에 일찍 서둘러 샌드위치와 로모를 챙겨들고 벚꽃 축제가 한창인 윤중로로 나섰다.
이상 고온이라고 하더니 한참 걸으면 땀이 송글송글 맺히는 날씨였다.
10년 가까이 여의도에 근무하면서 한번도 윤중로 안으로 들어가 본적은 없었는데
로모를 들고 나서보았다. 2009년 4월 8일 12시~13시 어느 봄날의 기록.

점심 시간에 윤중로까지 걸어가보기로 했다.

평일 대낮에 어찌 사람이 이리 많은지..

오랫만의 일광욕으로 신난 팀원들~

날씨가 맑지 않아 뿌옇게 나온 하늘이 아쉽.

목마를 태운 아빠는 어쩐지 멋져~

나들이에 빠질수 없는 간식, 번데기와 소라. 냄새가 아우 ㅠㅠ

이러고 논다. greenday와 midori 출현. photo by bong.


[이전 글]
2009/04/06 - [Photo Essay] - [로모] 벚꽃이 피니 꽃놀이 가세
2009/03/03 - [Photo Essay] - [로모] 꽃 향기에 취하다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미리누리는천국 저도 명색이 여의도근무10년차인데..아직 한번도 윤중로를 가본적이 없네요
    오늘 점심은 구내식당에서 때우고 내려왔으니 내일이라도 발걸음을 움직여봐야겠습니다.^^
    2009.04.09 12:02 신고
  • 프로필사진 가까이 있을때는 그게 정말 소중한지 모르는거 같아요~
    특별히 시간내지 않아도 봄을 만끽할 수 있었던 여의도가 그리워지는 요즘이에요~^^
    2009.04.09 14:01 신고
  • 프로필사진 짠이아빠 앗.. 그래서 여의도 땅이 잠깐 흔들렸구나.. ^^ 2009.04.09 16:37 신고
  • 프로필사진 Fallen Angel 사람이 무지 많네요..~.~;;; 다음주에 만개하면 윤중로에 한번 나가볼까 생각중인데...
    아직은 아파트 화단에 핀 벚꽃만 구경중인 1人.
    2009.04.09 18:37 신고
  • 프로필사진 bayles 꽃놀이는 연중행사죠. :)
    부랴부랴 먹을것 싸들고 친구들 불러서 잠시나마 쉬는시간.
    2009.04.09 23:58 신고
  • 프로필사진 김준 요즘 점프사진찍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그런지
    주변에 지나가는 사람들이 별로 관심이 없어보여요.
    2009.04.10 02:21 신고
  • 프로필사진 헤밍웨이 아주 높이 뛰셨군요~^^ 2009.04.10 17:56 신고
  • 프로필사진 한국인 윤중로에 쓰인 윤중은 일본말 ‘윤중제(輪中堤, 와쥬떼이, わじゅうてい)의 일부인 와쥬우(輪中)를 차용한 것이다. 윤중제는 본래 한자어가 아니라 와주떼이라는 고유한 일본말을 우리의 이두처럼 한문으로 표기한 것에 불과하다. 윤중이라는 한자의 일본식 발음은 와쥬우가 아니라 ‘린쮸우’이다. 따라서 우리는 일본말도, 중국말도, 우리말도 아닌 일본 이두를 빌어와 우리나라 최심장부의 길 이름에 붙이고, 또 그 지역의 초등학교와 중학교 이름에까지 붙였다. 윤중을 뜻하는 우리말에는 방중안, 방죽말, 방죽골, 방죽동 등이 있다. 윤중로라는 길은 공식적으로 쓰지 않으며, 단지 여의서로의 일부 구간일 뿐이다 2009.04.11 16:19 신고
  • 프로필사진 신난제이유2009 점프 사진 참 잘 나왔네요. ^^
    쉬는 시간, 저렇게 산책하는건 정말 좋은 일 같아요.
    전 요즘엔 사무실에서 밥 먹고, 쉬고 다 하고 있는데 말이죠;;
    2009.04.12 11:01 신고
  • 프로필사진 환유 히히- 점프사진!! 재미있어요
    저도 사람들 열심히 점프 시킨다는...ㅋ
    처음에 한 컷 잘 찍어놓고, 이상하다면서 자꾸 시켜요-

    다같이 광합성 하셨군요~!
    2009.04.15 15:18 신고
  • 프로필사진 바다안 오...서전트점프가 대단한데~!!!
    역시 관절이 튼튼한 사람은 다르다니깐..ㅋㅋㅋ
    2009.04.15 15:40 신고
  • 프로필사진 삘라삘라 저도 뻔데기의 유혹에 넘어가서 한 컵을 후딱 해치웠었어요. 사진찍을 생각을 못했었는데
    윤중로 뻔데기 반갑네요^^ 첫 댓글인 주제에 트랙백도 남겨봅니다~
    2009.04.15 21:35 신고
  • 프로필사진 @바람따라 점프샷~ ㅋㅋ 파이팅 입니다. 2009.04.16 00:31 신고
  • 프로필사진 젊은영 두 분이 재미있게 노시는 군요. 저두 지난주 토요일에 여의도에 갔었는데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그냥 돌아왔습니다. 2009.04.16 16:40 신고
  • 프로필사진 서울공식블로그 여의도의 생생한 봄이 느껴지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2009.04.24 10:3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