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8/09/04 - 배두나, 그녀가 소통하는 법이라는 글을 통해 카메라로 소통하는 그녀에 대해 포스팅한적이 있는데 오늘은 그녀의 세번째 사진집인  '두나's 서울놀이'출간 소식을 전한다. 2006년 '두나's 런던놀이', 지난해 '두나's 도쿄놀이'에 이어 세번째이자 마지막 놀이 시리즈이다.

우리는 여행이라고 하면 언제나 멋진 장소에 가서 훌륭한 조형물을 봐야한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자신을 찾아 떠나는 여행은 가까운 곳이 더 좋다. 그녀에게는 하루 날 잡아 카메라를 들고 훌쩍 나서는 것이 모두 여행이다. 그녀에게는 평범한 일상도 흥미로운 '놀이'인것 같아 보인다. 아침에 눈뜨자마자 카메라로 셀카를 찍고 친한 친구와 꽃꽂이와 베이킹을 하기도 하고 최근 맛을 들인 브롬톤 자전거를 타고 가까운 공원으로 바람을 맞으러 가기도 한다.

그녀는 서울에서 태어난 토박이이다. 자신이 살던 집을 찾가아보기도 하고, 자신이 즐겨찾는 산책로 등 일상에서 만나는 서울 곳곳의 면면을 렌즈에 담아 한강에서 보는 일출, 부암동의 숲, 창경궁, 정동길 등을 찍은 사진을 선보인다. 서울의 산책로 누비고 그녀만의 단골 맛집과 카페(주로 신사동 가로수길), 꽃꽂이 등 그녀의 라이프 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그녀는 북적거리는 홍대나 신촌보다는 오래된 이화동 뒷골목이나 삼청동, 정동, 동숭동 같은 옛 것이 남아있는 곳을 좋아하는 애 늙은이다. 동행하여 그녀를 찍어주는 '누군가'도 궁금하군.

그녀가 세번째 사진집의 주제를 뉴욕과 같은 트렌디한 곳으로 하지 않고 서울을 정한 이유는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누군가 내게 다시 태어난다면 어느 도시를 선택하겠냐고 묻는다면 ‘서울’이라고 하겠다.
행복한 추억이 있는 곳, 적어도 이번 생에선 그렇다" - 배두나

배우인 그녀가 사람들이 득실대는 공원이며 지하철을 휘젓고 다니며 자유롭게 사진을 찍는 장면은 분명 보통의 여배우에게서 발견하기 어려운 또 다른 스타일이다. 그녀가 팬들과 소통하는 창구인 미니홈피에서 볼수 없었던 사진들과 글(사진 중심이고 글이 많지 않음에도 글쓰기의 스트레스가 굉장했다고 ^^;)을 이 책에서 만날 수 있다. 배우도 하고 사진으로도 돈을 벌고 있으니 배두나라는 브랜드가 정말 부럽다 ^^

디카보다는 필름 카메라를, 기다림을 즐기는 흔치 않은 아날로그 감성을 간직한, 서른살의 소녀같기도 성숙한 여인 같기도 한 그녀. 일에 중독되지 않기 위해 취미로 카메라를 선택했다는 그녀는 이제 사진기를 항상 몸에 붙이고 다니고 있고 내가 보기에 그녀의 삶은 그 이후로 확인히 편안하고 여유로워졌다. 이제 사진을 단순한 취미이상으로 발전시켜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까지 오른 그녀. 카메라를 든 그녀가 참 행복해보인다. 아~ 나도 내 사진집 하나 갖고 싶다~



사람들이 날 아마추어 사진작가라고 부르는 것은 영광이지만 난 사실 그냥 배우다.



 
두나 S 서울놀이
카테고리 여행/기행
지은이 배두나 (중앙북스, 2008년)
상세보기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짠이아빠 확실히 배두나씨가 여자분들 필름 카메라 붐을 일으키는데 정말 큰 일조를 했죠.. ^^ 그나저나 자신만의 독창적인 영역을 확실하게 콘텐츠로 보여주는 것 같네요. 아주 멋진 여자 중 한 명.. 인정! ^^ 2008.11.29 22:31 신고
  • 프로필사진 스팟 두나를 찍어주는 사람은 누굴까요? 항상 그게 궁금했어요.


    사과두나 감두나 배두나;;
    2008.11.29 23:45 신고
  • 프로필사진 나스티워먼 두나의 서울놀이 표지 너무 좋아요 편안한 듯 눈감고 있는 표정이...^^
    마음은 굴뚝같지만 저 세권 다 접해보질 못했는데 나중에 기회가 되면 천천히 다 읽어보고 싶네요.:)
    2008.11.30 10:57 신고
  • 프로필사진 님! 까악~ 드뎌 나왔군요;;
    아무것도 아닌데 책을 꼭 봐야될 거 같아요;ㅎㅎ
    두나도 좋지만, 두나의 감성이 너무 좋아요~

    제 블로그 두나글에 트래팩 좀 달아주세요.~
    너무 좋은 글이라서.
    2008.11.30 22:51 신고
  • 프로필사진 고도어 전 2권을 모양에게 선물했었어요.
    "못생긴 애들은 카메라 잡지 말란 소리냐.."라더군요.
    그러곤 제 FM2를 핸드백처럼 들고다니더군요.

    그 FM2女도 싫고.. 배두나도 싫어졌어요..

    FM2도 싫고.. 니콘도 싫어졌어요.
    2008.12.04 01:19 신고
  • 프로필사진 고도어 FM처럼 거품많은 모델 말구..
    펜탁스 LX나 프로그램같이 탄탄한 바디도 사랑해주세요
    2008.12.04 01:31 신고
  • 프로필사진 고도어 "사진의 느낌"은 렌즈 15%, 필름 80%인 것 같아요. 5%는 저 너머 무언가.. ㅎ
    바디는 그저 손에 쏙 들어오는 탄탄한 놈이면 최고..
    펜탁스는 명기라고 불리는 렌즈가 없어서 불리하긴하네요.
    2008.12.05 20:30 신고
  • 프로필사진 고도어 전.. 같은장비, 같은 필름으로 찍어도 사진이 지 맘대로 나와요.. ㅡㅜ 2008.12.06 00:51 신고
  • 프로필사진 황팽 여자분들 카메라붐을 일으킨건 긍정적이지만
    그 여자분들 형편도 좋지 않은데 죄다 비싼 카메라만 찾고요.
    FM3A만 하더라도 기본 렌즈까지 해서 100이 훌쩍 넘는데,,ㅠㅠ;
    2008.12.05 18:30 신고
  • 프로필사진 샴페인 FM 얘기가 나오니 반갑네요. 그런데 FM2 를 쓰는 분들 정말 많이
    보았는데 저처럼 FM 을 쓰는 사람은 지금까지 한명도 못 봤어요.
    저는 미국에 오기전까지 썼던 카메라가 FM 이었거든요. FM 은
    몸체에 FM 이라고 써있지도 않답니다. 그런데도 사진은 정말 좋
    았었어요. 96년 이후에 쓰지를 않았네요 그러고 보니...

    언제나 온라인에서 FM 얘기가 나오면 FM2 인데 여기서는 FM3A
    얘기도 듣네요 ^^;;
    2008.12.12 07:2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