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1월 아침, 로모와 함께 한 나의 출근길.
 아침 공기가 제법 알싸하지만 기분 좋은 싸늘한 공기가 나를 휩싸고 돈다. 
눈에 보이는 데로 카메라를 갖다 대곤 즉흥적으로 셔터를 누른다.
바쁘게 발걸음은 재촉해도 아침 회의에 5분 지각했다. ㅠㅠ
내일은 좀 더 일찍 나서야겠다.  

 LOMO LC-A, 2008.11.12
 
집을 나서다 - 집 앞 횡단보도
어스름이 채 가시지 않은 아침. 나서자마자 저멀리 회사가 보이네요~

길가의 맨드라미가 처연하군요.

산책로를 따라 걸어볼까요?
오늘따라 공원 벤치가 쓸쓸해보이네요....
여명이 가시지 않은 아침
 저의 출근길은 여의도 공원을 가로 질러 갑니다.
 꼬불꼬불 산책로를 따라 천천히 걸어갑니다.
 가을 낙엽이 우수수 떨어져 있군요. 어쩐지 쓸쓸한 기분이 듭니다.

 
 공원길을 따라 출근을 하는 사람들.
걷다보니 세종대왕 할아버지도 보이고.
산책로를 따라 걷다 소심한 셀프 샷도 하나 찍어보고 ^^
두 가지 길.
음..어린이 놀이터도 있었군요.
시선을 허리 아래로 낮춰라~ 새로운 세상이 보인다.
  은행은 참 빛깔은 고운데 바닥에 떨어지면 은행냄새가 역해서 ㅠ
드디어 여의도 공원 입구로 나왔어요.
횡단보도를 건너 회사로 접어듭니다.
울 회사 앞 출근하는 사람들.
제 자리에 앉으면 완벽한 안도감이 듭니다.
컴터를 켜면 가장 먼저 제 블로그를 열어봅니다 ^^V

제 포스트의 계기를 제공해주신 티스토리의 댓글여왕~ 명이님께 감사드려요~
명이의 아침, 회사가는길 - 같이 가보실래요!??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