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바야흐로 블로거들이 대우받는 시대가 도래했다. 블로그 방문자수로 그 블로거의 등급과 가치가 결정된다.
기업들은 자신들을 대신하여 입소문을 내 줄 블로거들을 찾기에 혈안이고 블로거들은 이런 기업들의 손길을 갈구한다.
이런 과정에서 중간 매개체 역할을 해주는 온라인 신생 대행사들도 많이 생겨나고 있고, 기존의 마케팅 대행사나 PR대행사들도 온라인으로 사세를 확장해나가면서 점차 그 열기가 더해가고 있다.

그러나 여기서도 빈익빈부익부 현상은 발생하기 마련. 항상 인기가 높은 블로거들은 전화기에 불이 나고(실제로 블로거를 초청한 행사 중 인기 블로거들은 계속해서 전화기가 울려대 진행에 지장이 있을 정도 ^^;) 한산한 블로거들은 목을 빼고 찾아주기를 기다리는 상황이다.

이런 쏠림 현상은 블로거 간에도 서로 잘 알고 있는지라 기업들이 섭외를 하는 과정에서도 미묘한 신경전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 깊게 접촉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중간자 역할을 수행하는 대행사가 저지른 아래와 같은 실수는 곧 클라이언트인 기업에까지 불똥이 튄다. 블로거들을 대우하자고 접촉을 시도하고 대화를 해보자고 나선 기업으로서는 어찌보면 황당한 일일 수 있겠다. 

              C마케팅그룹이 블로거를 대하는 방식 ...bloggertip.com

왜 이런 일들이 발생하게 되는 것인가에 대해서 곰곰히 생각해보았다.
이는 대상(象, 어떤 일의 상대 또는 목표나 목적이 되는 것)에 대한 기본적인 마인드의 차이가 아닐까.

기업들이 블로그 마케팅 혹은 블로그 릴레이션을 진행하는 궁극적인 목표는 무엇인가?
이는 블로거와 블로그를 방문하는 고객간의 충성도와 신뢰도에 기반한 입소문을 해당 기업에 우호적으로 형성하게 의도하기 위해서일 것이다. 물론 이로 인한 제품 판매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한다고 믿기 때문이다.(물론 아직은 광고 등 타 Media와의 mix전략에서 최소한의 비중과 비용투자만 있을 뿐이지만...) 
이를 위해 블로거들에게 각종 미끼(제품 제공, 선체험, 행사 초청, 선물,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도 하고, 그들의 포스팅을 지원하는 자료와 취재 환경을 제공하기도 한다. 바야흐로 블로거가 곧 1인 미디어의 역할을 수행하는 시기가 도래한 것이다. 실제로 파워 블로거의 하루 페이지뷰가 웬만한 온라인 CP 기사를 웃도는 것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입소문(WOM)을 '만드는' 수고 ...Your Sun

기업이 블로거를 활용하는 방식은 크게 기업의 입을 대신하여 온라인에 입소문을 내 줄 바이럴의 수단으로 인식하는 마케팅적인 측면과 특정 이슈에 대해 개인적인 목소리를 대변하는 1인 미디어로 인식하는 PR 측면으로 양분된다.
보통의 블로거 마케팅 회사들은 유료(?)로  컨텐츠를 사다시피하는 방식(포스팅 건수 의무 규정)으로 블로거들을 포섭한다. 이 때 포스팅할 메시지의 시제나 key messaget가 제시되는 경우가 많으며 때로는 이를 위한 오프라인 교육까지도 실시한다. 한마디로 블로거를 통한 수익 창출형 아르바이트인 셈인데 효과는 매우 즉시적이고 일시적으로 반짝하지만 지속적이기 어렵다. 최근에는 이러한 블로거들이 많아지면서 바이럴의 입소문 효과 자체가 무색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또 다른 한 편은 블로거를 또 하나의 미디어로 인식하는 경우다. 사실 블로거들만큼 까다로운 상대가 없다. 웬만한 기자들보다 특정 분야에 폭 넓은 전문 지식으로 무장하고 있으며, 다양한 멀티미디어 툴을 다룰 줄 알고 인터넷을 통한 네트워킹과 정보 수집에 능수능란한 이들은 제2의 기자들이라고해도 손색이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기자들이 오히려 블로그나 온라인의 글을 모아서 기사로 쓰기는 행태가 많이 보여지기도 한다.
  
이런 블로거들에게는 기자들에게 제공하는 수준의 보도자료로는 어림도 없다. 그들이 원하는 '특별한' 정보(매력적인 사진이나 동영상 포함)를 제공하거나 그들에게 남보다 앞선 취재 환경을 제공해주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다. 단순히 블로거를 마케팅의 수단으로 인식하는 것이 아니라 '대화의 상대' 즉 자신만의 목소리를 가진 '미디어'로 인정하는 것이다. 이러한 방식은 message control이 어렵고, 즉시적인 효과를 누리기는 어려우나 블로거와 기업간의 장기적인 우호 관계를 유지하는 측면에서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제는 기업들도 블로거들에게 기자들과 마찬가지로 포스팅을 지원하는 각종 방안을 고민해 보아야 한다.

목 마른 말에게 물을 떠먹여 주지 말고 개울가로 데리고 가라고 했던가. 건강한 블로고스피어 생태계를 위해 어떤 것이 보다 효과적인 방법인지 곰곰히 생각해 볼 일이다.

[이전 글]
2008/08/05 - [Corporate Blog] - 기업사이트 이제 블로그로 변신~
2008/07/24 - [PR 2.0] - 왜 기업들은 블로고스피어에 참여하지 못하는가?
2008/06/21 - [Corporate Blog] - 블로거로 먹고 사는 것이 가능한가?


                         +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모세초이 음. 요즘 정말 블로거들의 인기에 많지요. 하지만 그 인기는 결국 기업이 바라보는 시각에서 출발이 됩니다. 철저히 상업적이라는것,,,,급격히 커지는 시장에 비해서 기업들(주로 광고주)의 마인드가 블로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서 그런것 같아요.

    진짜 진짜 좋은글 감사합니다~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2008.09.20 08:43 신고
  • 프로필사진 『토토』 그럴 수 있겠군요
    기냥 광고글만 복사해서 올리는 저로써는
    부럽기만 하네요^^
    2008.09.20 12:08 신고
  • 프로필사진 easysun 제가 항상 블로그에 올리려고 하다가 못쓰고 있는 주제 가운데 하나가 블로그 마케팅의 'PR적 접근과 마케팅적 접근'에대한 것이었는데 잘 정리를 해주셨네요. 잘 읽었습니다.

    제 생각에는 결론적으로는, 그 두가지의 구분 자체가 의미가 없다라고 봅니다. 블로그 마케팅, 혹은 블로그 커뮤니케이션이라는 것이 이제까지와는 다른 "2.0방식"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기업에서도 그에 맞는 새로운 조직적 혹은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지 않나 싶구요..

    더군다나 마케팅적인 접근은 소비자가 "참여"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2.0의 룰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저는 굳게 믿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블로그 마케팅은 "마케팅적" 접근이 대세를 이뤄가는 것같아서 .. 바로 그런 점때문에 C 대행사와 같은 오류 사례가 나타나지 않나 생각합니다만..
    2008.09.22 10:42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8.09.23 09:47
  • 프로필사진 똘똘 내용 잘 읽고 갑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AE로서 마케팅적 접근 커뮤니케이션 접근 모두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PR대행사에 있어서 인지 좀더 커뮤니케이션적인 접근방법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자 하나 클라이언트는 마케팅팀이기때문에 중간 조율자 적인 역할을 하고 있지요.. 감사합니다. 2008.09.25 15:43 신고
  • 프로필사진 똘똘 워드프레스가 트랙백 걸기가 약간 혼동 되네요.. 사이트 수정을 좀 해야겠습니다 ^^ 안하던 프로그래밍을 하려니 시간이 좀 걸리네요 해당 포스트 트랙백은 http://indepth.kr/146/trackback 입니다 걸어주세요 ^^ 2008.10.25 14:00 신고
  • 프로필사진 아지아빠 잘 읽고 갑니다......
    저희 회사도 블로그를 이제 막 시작하려 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__) ^^
    2009.04.03 10:0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