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에서도 블로그 사용 인구가 점점 증가하면서 블로그를 단순히 광고의 툴로 인식하는 현상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이는 블로그라는 툴이 다양한 광고 미디어 속에 편입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단순한 '광고판'쯤으로 인식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 블로그는 돈만 주면 글을 써주는 '광고판'이 아니라 기업과 고객간 직접적인 상호 대화를 위한 공간이라는 점에서 여타 미디어와는 다르기 때문이다.  

블로그를 마케팅의 도구로 적극 활용하면서 일명 '가짜 블로그'에 대한 비판과 반대 운동도 커져가고 있다. 블로그 윤리의식에 대한 목소리도 자주 들려온다.(블로거 욕먹이는 블로거, 윤리강령 논의 시작하자 by 몽양부활)

진짜 블로그와 가까 블로그는 무엇이 다른가
그렇다면 무엇이 진짜 블로그이고 무엇이 가까 블로그인가? 일반 개인의 목소리를 담은 것은 진짜 블로그이고, 특정 이익단체의 입장을 개인이 대변하는 척 하는 것을 가짜 블로그라고 한다. 

최근 블로고스피어 내에도 기업의 스폰서나 후원으로 리뷰를 진행하면서도 이를 밝히지 않고 '공정한 척'하는 리뷰들도 일종의 가짜(fake)의 범주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비싼 공연의 티켓을 후원받고 리뷰를 쓰면서도 아닌척 하는것도, 그 글 속에 개인의 단순한 관점이 아닌 특정 기업의 홍보나 비난의 숨은 다른 의도가  있다면 정확히 밝혀야 한다. 물론 본인은 균형을 유지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자신도 모르게 보이지 않는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프레스블로그와 같이 현금과 맞바꾸는 알바성 포스트의 경우 그 진실 여부는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된다.

최근 기업들이 내부 자원을 전혀 투입하고 않고 외부 대행사만으로 운영하게 하는 블로그나 내부인이 운영하는 블로그를 마치 '일반 소비자'인 것처럼 컨텐츠를 올리기도 하고, 특정 제품에 대한 커뮤니티나 블로그를 만들어서 콘텐츠를 단기간에 대량으로 폭탄처럼 생산해 내는 곳들이 늘고 있다. 심지어 블로그의 주제와 전혀 상관없은 인기 키워드와 관련된 펌 컨텐츠로 검색 유입율까지 조작하고 있으니 이런 블로그들이 블로그의 물을 흐리는 미꾸라지라고 할 수 있다.

블로그라는 플랫폼은 순수한데, 어디서나 이런 불순한 의도로 물을 흐리는 부류들이 문제다. 특히 바이럴 마케팅이라는 허울 좋은 이름으로 독자들을 현혹하는 일부 대행사들의 행태는 해당 기업이나 블로거들에게 모두 독(毒)이 됨을 깨닫기를 바란다. 

블로그의 자승자박
그러나 자세히 보라. 고객들은 점점 현명해지고 있다. 무엇이 가짜 블로그인지 점점 더 잘 구분할 수 있을 만큼 똑똑해지고 있다. 블로그 콘텐츠는 경험적이고 주관적이고 독창적인 자신만의 스토리를 갖게 되며, 블로그 운영자의 아이덴티티가 반영되게 되어 있다. 독자들은 이상하게 튀는 콘텐츠를 귀신같이 가려내며 '어~ 이건 좀 이상한데..' 하고 의심을 품게 된다. 이런 의심이 쌓이게 되면 그 블로그의 신뢰는 추락하게 될 것이며 설 자리를 잃게 될 것이다.

블로그에서 기업의 마케팅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면 당당히 밝히는 것이 좋다. 그게 어떤까? 내가 관심이 있는 기업의 제품을 리뷰해본다는 것은 특권이지 숨길 일이 아니다.(다만, 사전 검열이나 메시지 컨트롤이 심한 기업에는 참여하지 말것을 권한다.) 그것이 본인에게도 당당하고 독자들에게도 솔직한 일이 된다. 기업들도 더이상 대행사 뒤에 숨어서 자신의 목소리를 숨기지 말고 당당하게 드러내고 공개하고 직접 대화를 하는 용기가 절실히 필요하다.

미국의 경우 특정 주제를 중심으로 한 조직, 기관, 싱크탱크, 정부부처 등이 해당 기관에 호의적인 발언을 하도록 '가짜 일반인'(Fake grassroots)을 모집하여 대가를 지급하고 그 사실을 밝히지 않는 가짜 마케팅 활동에 대한 반대 운동이 매우 거세다. 실제로는 서로 아무 관계 없는 사람들이 하나의 이슈에 대해 분개하는 것처럼 보여 영향력을 행사하게 하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소위 '플로그(Flog = fake blog)'가 큰 이슈가 되어 기업들이 큰 곤경에 빠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고, 자발적으로 가짜 블로그 추방운동도 확산되고 있다. 
     [관련 링크 ] 가짜 블로그 활동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 주니캡

가짜 블로그 추방 운동(Anti-Astroturfing Move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finition of Astroturfing(인조 잔디)
Formal public relations campaigns which try to create the impression of being a spontaneous, grassroots behavior.
The name comes from the artificial grass ("AstroTurf”) and is a metaphor to indicate "fake grassroots," or "fake environmentalism."
Astroturfing is used to disguise client’s agenda or to orchestrate the actions of apparently diverse and geographically distributed individuals.

한국에서도 미국이나 유럽과 같이 가짜 블로그들이 하루 빨리 추방될수 있는 법이나 제도 마련이 시급해보인다. 이에 앞서 자신의 블로그를 신뢰받는 블로그로 오래 유지하고 싶다면 보다 엄격한 윤리의식과 책임의식으로 무장할 필요가 있다.(물론 알바 블로거로 남고 싶다면 신경 끊으시고.) 블로고스피어의 정화는 어느 한 쪽의 노력으로 결코 이뤄지지 않는다.

[덧] CEO들이 공식석상에서 솔직하게 말하지 않는 점에 착안하여 전직 Forbes 기자인 Daniel Lyons가 지난 2년 동안 Steve Jobs 이름으로 운영해오던 The Secret Diary of Steve Jobs라는 가짜 블로그의 사례는 흥미롭군요.  [관련 포스팅] Fake Blog - The Secret Diary of Steve Jobs 

                          +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철산초속 와우 이게 그 바꾼 스킨이로군요....룰루~....예쁘네요..ㅠㅠ..부럽....뭐 전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네티즌들의 눈은 날카로우니까요....냐핫... 2008.11.17 10:38 신고
  • 프로필사진 양깡 스킨이 깔끔하고 이뻐요. 좋은 글도 잘 봤습니다. :) 2008.11.17 16:45 신고
  • 프로필사진 섹시고니 블로그의 진정성이 훼손되는 것은 경계해야 하겠지만..
    진짜, 가짜를 어떻게 나눌 수 있을지 .. 사실 거의 불가능에 가깝지 않을가요?
    그 명확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불가능해 가까우니까요... 마치 사람들을 세워놓고 나쁜놈, 좋은놈을 가리는 것처럼 힘들 수도 있겠구나....
    이런 논의를 볼 때마다 저는 걱정이 앞섭니다.
    물론 명확하게 나쁜 놈은 구별이 가능하겠지만요...
    이를테면 '똥 싸고 물 안내리고 간 넘' 같이. ㅎ
    2008.11.18 05:06 신고
  • 프로필사진 메아리 많이 공감이 되는 글입니다!
    저는 블로그 수익에 아주 긍정적이지만 아닌척! 하면서 돈을 받으면서 쓰는 포스팅은 정말 거부감이 심하더라구요..
    이건 지원을 받는 리뷰다! 라는 것만 밝혀도 신뢰성을 유지시킬 수 있을텐데요..
    아 가짜 스티븐 잡스 블로그는 미돌님이 이야기하시는 가짜 블로그 사례보다는 풍자적인 블로그 사례가 아닐까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상상할 수 없지만 외국의 경우는 관대한 것 같고, 좀 아니면서도 대놓고 한 경향이 있는 것 같아서요 ^^:;
    포스팅을 한 적이 있는데 다시보니 반갑네요~ !

    아 오랜만에 왔더니 미돌님 스킨이 너무 깔끔하게 바꿨네요!!
    로모와 함께 항상 행복하게 지내시는 것 같습니다 :)
    2008.11.18 16:1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