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에게 일, 사랑, 종교, 건축, 철학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던 알랭 드 보통이 뜻이 맞는 사람들과 함께 2008년 런던 한복판에 ‘인생학교’라는 이름의 프로젝트 학교를 만든다. '배움을 다시 삶의 한가운데로!'를 캐치프레이즈로 개인적인 고민부터 거대 담론까지 아우르며 토론과 강의를 했고 그 중 가장 주목받았던 여섯 가지 주제(섹스·돈·정신·시간·세상·일)에 대해 엮어 출판한 것이 바로 '인생학교(The School of Life)' 시리즈다. 나는 지난 연말에 한국에 출시되자마자 예약 구매로 세트 전체를 구매했다.

 보통은 이 시리즈의 기획자이자 에디터로 섹스 편을 썼으며, 영국 주간 옵서버가 ‘영국 최고의 라이프스타일 사상가’로 꼽은 작가 로먼 크르즈나릭(일), 심리치료사 필립파 페리(정신)가 참여했다. 



 우리는 학교에서 인생에 대해서 거의 배우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나도 불혹에 가까운 나이가 되어서야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며, 학교에서 배운 것은 인생에서 아주 조금의 도움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 우리에겐 '지식'이 아니라 '지혜'가 필요했던 것이다. 이런 학교가 한국에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잠깐 생각해봤다. 그러기엔 우리 사는게 좀 너무 팍팍한건가 -,.- 그래서 나는 이 책 '인생학교'라는 테마에 끌렸다. 인생에 어디 해답이 있으며, 그 해답을 가르쳐 주는 학교가 있더냐. 이것이야말로 어불성설이다. 
  • 결혼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
  • 평생 보람있는 일을 찾아 직업으로 갖는 방법
  • 부모와 자식간의 원만한 대화 방법
  • 누구의 인생에게나 똑같이 부여된 '시간'을 잘 쓰는 법
  • 배우자와 행복한 섹스를 지속하는 방법
  • 돈 걱정없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방법
  • 그밖에 '혼자 시간 보내는 법', '결단을 더 잘 내리는 법', '대화를 더 잘 하는 법', '잠재력을 실현하는 법', '불안감을 극복하는 법', '죽음에 직면하는 법 등등 


섹스에 대해 톡 까놓고 말해보자.

이 책의 제목을 보고 쉽게 상상할 수 있는 욕정, 페티시즘, 포르노그래피 뿐만 아니라 불륜, 발기부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에 대해 진지하고도 거침없이 말하고 있다. 우리가 편안함을 느끼고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욕정이 생기지 않고, 잘 모르는 타인에게서 욕정이 생긴다는 사실은 섹스의 딜레마가 아닐 수 없다.  

그가 행복한 결혼을 '희박한 꿈'이라고 표현한 부분은 그의 전작 사랑의 기초 '한 남자'와 맞닿아 있다.  ( 관련 링크:  알랭 드 보통이 말하는 '결혼' 그 이후) 우리는 결혼에 대한 환상을 가져서는 안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섹스에 대해서도 이상주의적인 기대를 가져서는 곤란하다는 것이 이 책의 주제다. 섹스는 행복한 결혼(혹은 인간관계)에 따르는 부산물일 뿐이지 그 자체를 목적으로 하면 여러가지 불행한 일이 생겨난다. 



 

이성에게 ‘그냥 친구 사이로 지내고 싶다’는 말을 들어도 낙담하고 좌절할 필요는 없다. 거절의 이유가 무엇이든, 상대는 단지 우리의 몸에 흥분을 느끼지 못한 것일 뿐이다.

우리가 섹스에 대해 좀 더 현명해지기를 기대한다는 게 전혀 불가능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단지 섹스가 우리에게 던져주는 난관들을 완벽하게 이겨내길 기대할 수 없을 뿐이다. 제 멋대로이고 무분별한 그 열정을 정중히 인정하는 것, 그것이 바로 우리가 바랄 수 있는 최선이다. - 23p 일상적으로 맞닥뜨리는 섹스의 난관들

관계가 끝난 후에는 기분이 다소 가라앉는 경향이 있다. (...) 대체로 이럴 때 문제는 섹스 그 자체가 아니다. 오히려 섹스와 일상의 현격한 대비가 문제다. 섹스는 특유의 다정함, 격렬함, 열정, 쾌락이 지배하는 반면, 삶의 일상적인 측면들은 반복, 지루함, 억압, 어려움, 냉담함으로 가득하다. 이 둘 사이의 격차가 너무 크기 때문에 비참한 기분에 젖어드는 것이다. - 69p 문제는 섹스와 일상의 격차

우리는 현재 남태평양 어느섬에서 나는 과일을 집 앞까지 싱싱하게 배달시킬 수 있고 초소형 전도체도 만들 수 있지만, 인간관계의 문제를 점검하고 해결해줄 효과적인 방법을 찾는 일에 대해서는 쩔쩔매고 있다. (...) 하지만, 우리가 다른 사람과 잘 지내기란, 혼자 힘으로 풀어 나갈 수 없는 어려운 일이다. 예컨데 비행기를 착륙시키는 요령이나 뇌 수술법을 직관적으로 알아낼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 163~164p 지금 바로 옆에 있는 한 사람을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

목욕할 때나 장거리 기차여행을 할 때 즐길 수 있는 창의적인 권태야말로 좋은 아이디어를 낳는 데 꼭 필요하다. 우리 자신의 생각으로부터 도망가고 싶은, 거의 저항하기 힘든 열망이 느껴질 때마다 우리는 우리의 의식으로 들어가 중요한 뭔가가 있음을 확신한다. - 180p 우리를 함정에 빠트리는 '구속없는 자유'

경우에 따라, 배신한 사람에게 사과를 요구하기보다 배신당한 사람이 오히려 먼저 사과할 수도 있다. 현재의 자신에 대해서, 나이가 들어가는 것에 대해, 때때로 지루해지는 것에 대해, 진실의 장벽을 높이 쌓은 것에 대해, 배우자가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게 쌀쌀맞은 것에 대해, 그리고 (남여가 그것을 하는 한) 인간인 것에 대해서 말이다. - 202 p. 저지른 사람과 당한 사람

결혼생활은 침대시트와 비슷하다. 아무리 애를 써도 네 귀퉁이가 반듯하게 펴지지 않는다. 한쪽을 제대로 펴놓으면, 다른 쪽이 더 구겨지거나 흐트러지고 만다. 그러므로 완벽을 추구하면 곤란하다. - 213p 궁극의 오류는 결혼과 외도에 대한 이상주의

어쩌면 성욕이 없으면 예술과 음악을 이해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 우리는 고통에 대해 훨씬 더 둔감해졌을 테고, 스스로를 비웃는 일에 서툴렀을 것이며, 그래서 인간에 대해 훨씬 더 잔인해졌을 것이다. - 231p



인생학교: 섹스

저자
알랭 드 보통 지음
출판사
쌤앤파커스 | 2013-01-11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알렝 드 보통이 작정하고 연구한 섹스의 기쁨과 골칫거리들!섹스에...
가격비교

인문학과 일상이 만나는 곳, 인생학교

나이가 들면서 자꾸 이런 의문이 생긴다. 우리는 왜 살고 있으며 어떻게 해야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 공부를 하고 취직을 하고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도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은 쉽게 주어지지 않는다. 심지어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고 알려 하지 않는다. 정말 이상한 일이다.

알랭 드 보통이 '인생 학교'라는 이 평범하면서도 기발한 학교를 실제 영국 런던의 시내에서 운영하고 있고 호주, 브라질 등의 지역 분교까지 오픈했다니 정말 반가운 일이다. 혜민스님의 추천사가 내 마음을 대신 표현해주고 있다. 

어른이 되어 인생을 살아가다 보면 왜 정작 학교에선 이런 것들을 가르쳐주지 않았을까 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어떻게 하면 직장 안에서 내가 하는 일의 성과와 만족 사이에서 균형을 맞출 수 있을까? 혹은 어떻게 하면 우리가 용기를 내어 세상을 좀 더 나은 곳으로 변화시킬 수 있을까? 살아가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악이라고도 할 수 있는 돈은 과연 우리 인생에서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을까? 이런 질문들 말입니다. 어떻게 보면 일상의 아주 평범해 보이는 주제를 비범한 시각으로 깊이 있게 다룬, 《인생학교》 시리즈 책들을 여러분께 권합니다. 

- 혜민 스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저자 


영국박물관(The British Museum) 근처 러셀스퀘어 지하철 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의 '인생학교'는 1층에서는 책과 문구를 팔고, 강의실은 지하에 있다. 부드러운 카펫이 깔린 바닥, 그림이 그려진 벽, 낮은 천장은 이웃집 응접실에 들어온 듯 아늑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4년간 누적 수강생은 1만5000명, 연간 개설 수업은 300개 정도다. 수강료는 20파운드(약 3만4000원)에서 195파운드(약 33만원, 종일 강의, 중식 포함)로 다양하다.' [관심있는 분은 이곳으로 신청해보길: 70 Marchmont Street, London WC1N 1AB, tel 020-7833-1010, www.theschooloflife.com]


[이전 글]

2012/12/30 - [My Story] - 뮤지컬 영화로 부활한 레미제라블의 벅찬 감동
2012/11/26 - [Photo Essay] - 혼자 떠나는 서울여행 ⑨ 초겨울의 남산과 홍대
2012/11/19 - [Bookmark] - 홍대에서 최고로 소문난 북카페, '토끼의 지혜'
2012/07/15 - [Bookmark] - 좋은 북카페의 조건을 모두 갖춘 '자음과 모음'
2011/08/12 - [Photo Essay] - 혼자 떠나는 서울 여행 ② 홍대앞 북카페&벼룩시장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주댕이 오늘도 미도리님 덕분에 좋은 책 한권을 소개받네요~ 서른이 되고 어떻게 살아가야하나를 고민중인 저에게 큰 도움이 될것같습니다~ 고맙습니다^^ 2013.01.27 15:45 신고
  • 프로필사진 bong 인생학교라니 저도 입학하고 싶네요~ 이책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한글도 된걸 읽어야되겠군요;; 호주에도 분교이 있다구요? 알아봐야겠어용ㅎㅎ 2013.01.27 17:1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