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맘때면 나에게 블로그란 무엇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어김없이 돌아온 티스토리 우수 블로그 발표에 떡하니 올려진 내 블로그를 보니 더욱 그렇다. 2008년 2009년만해도 블로깅에 빠져 허우적대며 인터넷 접속 중독, 수면 부족의 부작용도 겪곤 했는데 이제 5년 차에 접어들면서 "모든 사물과 나 자신 사이에 적당한 거리를 둘 것"이라는 하루키의 조언처럼 힘들면 쉬어가기도 하고 집착하지 말자고 마음먹으면서 블로그에 다소 소홀해진 것도 사실이다. 뭐 트위터나 페북에 빠져서 그렇기도 했지만 -,.-   긴 연애도 3년이면 식는다했는데 참 오래도 끌고온건 대견하기도 하다. 

초기와 달리 블로그의 주제도 PR 2.0, 블로그, SNS 관련 주제에서 조금씩 벗어나 사진, 일상, 여행, 책, 영화 등을 다루는 잡 블로그가 되어가고 있으니 말이다. 몇년 전 직장동료였던 제프리가 내게 붙여준 별명인 '딜레땅뜨 미도리'가 생각난다. 딜레땅뜨란 보통 깊은 지식이나 통찰없이 장난삼아 이것저것 건드려보는 사람이라는 뜻의 불어로 '예술 애호가'쯤으로 해석할 수 있겠다.

딜레땅뜨(dilettante): n. 문학예술의 애호가; 아마추어 평론가, 도락 예술가 
A dabbler in an art or a field of knowledge.
일에도 열정이고 사물과 사람에도 열정, 혹은 유난스런 미도리.
게다가 하루키를 좋아하는 그녀에게 '딜레땅뜨(dilettante)'란 표현은 더없이 적절하지 않은가?

결국 나는 진지한 지식 탐구가 아닌 아마추어적인 범주를 벗어나지 못한 것이었다. 아니 그래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지식과 의견을 구하면서 많이 배운 것인지도 모른다. 이 모든 것이 결국은 나의 부족이다. ㅠ  

암튼 올해는 다소 일찍 발표가 났군 하고 명단을 보니 내 블로그 이웃인 그린데이님, 썬도그님을 비롯해 더 블로거 여러분들의 얼굴이 반갑다. 블로그 이미지 대신 프로필로 바꾼건 좀 잘한듯. 근데 회사 기업블로그도 티스토리에서 탈출하고 나니 요런 금딱지하나도 못받는다 생각하니 좀 우울하기도 하다. 

명단을 보니 지난해와 별반 차이가 없는 그 나물의 그밥이라는 건 블로깅하는 사람이 그만큼 줄었다는 건지, 옥석이 가려져 할 사람만 한다는 건지 잘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어쨌든 한달에 대여섯번 블로깅하는 제 블로그도 뽑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넙쭉 ㅎㅎ 


# 2012 티스토리 우수 블로그 명단 http://www.tistory.com/thankyou/2012/ 

[관련 글]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