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국 성인 SNS 사용자의 92%가 페이스북을 사용하고 글로벌 기업 100대 기업 중 61%(2011년말 기준, 출처)가 페이스북에 참여할 정도로 페이스북 쏠림 현상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 홍보대행사인 KPR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67.5%가 고객대화 및 관계 개선 목적으로 SNS를 활용하고 있고, 그 중 91%가 페이스북에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출처: http://www.slideshare.net/windsungho/sns-0614)

페이스북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떠오르는 팬 커뮤니티로 수많은 잠재 고객과 미래의 팬들이 콘텐츠를 공유하면서 사람들과 소통하는 곳이다. 사람들이 모이는 곳에 기업도 당연히 따라간다. 해외에서는 코카콜라, 나이키, 델, 레드불 등 수많은 글로벌 기업의 홍보/마케팅의 각축장이 되고 있다.

기업들도 이제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흥미로운 스토리를 찾기 위해 우리 브랜드만이 해줄 수 있는 차별화된 스토리와 가치 있는 이야기가 무엇인가를 발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기업 페이스북의 성공 사례를 아직 찾아보기 쉽지 않지만, 글로벌 기업 중에는 자신들의 브랜드와 잘 부합되는 풍부한 스토리와 경험이 녹아 있는 페이스북 캠페인이 있어 소개해보기로 한다.  

소원을 말해봐~ 스키틀즈(Skittles) www.facebook.com/skittles

스키틀즈는 이미 2009년부터 홈페이지 자체를 아예 소셜미디어 채널로 연결한 파격적인 시도로 유명하다. ‘Win the Rainbow’란 콘테스트에서 ‘Skittles vending machine’을 요구해 유튜브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페이스북에서 진행한 스키틀즈를 꽉 채운 자판기를 선물해주는 이벤트나 팬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맙더레인보우(Mob the rainbow)’ 캠페인도 흥미롭다. 

스키틀즈는 2010년부터 페이스북(www.facebook.com/skittles)에서 진행하고 있는 ‘맙더레인보우(Mob the rainbow)’라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스키틀즈는 팬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이 캠페인을 통해 우리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주차 단속원에게 발렌타인데이에 맞춰 선물을 보내주거나 대학 진학을 앞둔 학생에게 장학금을 마련하거나 팔순 할머니의 생일 파티를 열어주기 위해 팬들에게 ‘좋아요(Like)’라는 실질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이를 통해 재미와 의미를 부여했다.

 

이 캠페인은 2010년 칸 광고제, 2012년 Facebook Studio Award 등에서 수상을 했으며, 2012년에도 2월부터 10월까지 8개월 간 약 55만 명의 팬을 모으는 등 계속해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 이제 기업들도 단순히 페이스북 팬들의 ‘like’를 모으는 수준에서 벗어나 사람들의 마음을 사는데 주목해야 한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 “like의 뒤에는 항상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기아들을 돕는 러브픽셀, 한국 피자헛www.facebook.com/enjoypizzahut

‘공익성’은 소셜미디어의 주요 코드 중 하나이다. 한국 피자헛은 2012년 10월 페이스북(www.facebook.com/enjoypizzahut)을 통해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함께 ‘러브 픽셀’ 이벤트를 진행했다. 기아 아동의 모습을 담은 사진 조각 중 하나를 선택하고 메시지를 남기면 영양죽 한 컵이 기부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방식으로 사진 조각에 메시지가 남겨질 때마다 숨어있던 아이들의 미소가 퍼즐처럼 맞춰져 나눔의 기쁨을 맛볼 수 있다. 

페이스북 팬들이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남기면 100원의 기금이 쌓이며, 이는 유엔세계식량계획에 기부하게 된다. 기업의 소셜미디어 마케팅도 단순히 브랜드를 노출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NGO나 자선단체와 연계한 소셜 나눔 방식으로 진화해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기업이 고객을 단순한 소비의 객체로 볼 것이 아니라 이들의 공익에 기여하고자 하는 심리적 욕구를 채워준다면 더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미션을 완수하라! 'LG 미션 3D’ facebook.com/theLGstory 
페이스북에서 고객 참여를 이끌어내는 여러가지 방법 중 보다 드라마틱한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소셜 무비'가 2011년부터 인기를 얻어왔다. 올해 들어 페이스북 소셜 무비는 단순한 스토리에서 벗어나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화하고 있다. 소셜 무비는 나와 내 페이스북 친구를 영화 속에 등장시켜 고객들이 몰입도와 참여도를 높임으로써 브랜드에 대한 호감을 높일 수 있다.

 
‘LG 미션 3D’는 3개월에 걸쳐 제작된 페이스북 전용 블록버스터형 소셜 무비로 자신이 ‘LG 미션 3D’ 영화의 주인공으로 등장하고 친구들을 출현시켜 이를 공유할 수 있다. 페이스북에 등록된 사진들을 통해 이용자와 페이스북 친구들의 이미지가 영화 속 등장인물로 등장해 몰입도와 재미를 높였다. 

영화 속 주요 장면에 자연스럽게 3D 제품을 노출해 고객들에게 간접적으로 브랜드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글로벌 20여개 국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 캠페인은 총 1,200만 방문자, 3만명의 비디오 생성, 42,000명의 팬 증가로 이어졌으며, 2012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사이버 부문 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1월부터 연말까지 2차 브랜드 캠페인으로 "LG와 함께 'Life's Good 글로벌 캠페인을 30여 개국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텍스트를 음성으로 변환해주는 'TTS' 기술을 적용하고 모바일 앱으로 응모하도록 하는 등 한층 업그레이드된 소셜 무비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요즘 싸이 못지 않게 글로벌한 인기스타로 떠오른 리틀 싸이 황민우군의 등장으로 더욱 흥겹다. 'Life's Good'이라는 LG의 브랜드 슬로건과 잘 어울린다.

@ Life's Good 캠페인 참여하기
 > PC 참여 https://www.facebook.com/theLGstory/app_172727722868154 
 > Mobile 참여 http://lifesgoodlg.com/


마음 헛헛한 연말에 페이스북 친들에게 '네가 최고야', '나에겐 너 뿐이야'와 같은 닭살 멘트를 영상으로 한번 보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